정점을 찍었던 리즈시절 이재은 배우로서의

 오늘 KBS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는 정말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어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충무로 영화계를 석권한 명배우 이재은이 출연해 현재 근황을 밝혔는데요. 지나가는 세월은 누구에게나 평범하듯 이재은의 나이도 이제 41세입니다. 도발적인 눈빛은 솔직한 눈빛으로 바뀌었어요. 섹시했던 그녀의 몸은 온화해져서 흔히 볼 수 있는 옆집 아줌마예요. 그래서 오랜만에 이재은의 리즈 시절을 떠올려보려고 합니다.

(사진) 가끔 교양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근황을 전하고 계십니다.

당시 영화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이재운의 파격적인 작품은 두 가지로 압축할 수 있는데요. 바로 아주 유명한 “노란 머리”와 “세기말”입니다. 두 작품 모두 작품성과 볼거리를 동시에 포착한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이 바로 ‘노란 머리’로 유명한 스틸컷인데요, 아마 원조 걸크러시는 역시 이재은이었네요. 최근 걸 크러시는 그녀에 비하면 인형 놀이 수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시 PC통신 하이텔과 천리안에서도 이 사진에 대해 정말 화제가 많았어요. 그만큼 당시의 문화와 지금의 문화는 크게 다릅니다.

“노란머리”이후, 영화팬 은 그녀의 작품을 손꼽아 기다리게 되고 결국 두 번째 히트작이 나옵니다. 바로 ‘세기말’입니다. 세기 말에는 짙은 분위기로 압도했던 전작과 달리 이재운의 아름다운 풋풋한 얼굴에 비해 글래머한 몸매가 화근이 됐습니다. 이때 PC통신으로 나온 말이 “청순 글래머”라는 말입니다. 원래 신세경이 원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시겠지만 원조는 이재은입니다.

(사진) 영화 세기말의 포스터

(사진) 청순 글래머의 원조

저는 노란머리는 극장에서 봤어요. 세기말에는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봤어요. 그 당시를 살아온 남자분들은 다 잘 아실 겁니다. 저랑 비슷하죠? 완전 성인 영화는 동네 사람들한테 창피해서 고르지 못하고, 야한 장면이 들어간 일반 영화를 빌려 갔어요. 아, 옛날 어린 시절이 생각납니다.

아무튼 이재은이라는 이름은 세기말 10대의 20대 남성들에게 판타지 같은 배우였죠. 벗는다고 다 판타지가 되는 건 아니에요. ‘유치원과 초등학교 때 아역으로만 봤던 예쁜 여자가 어른이 되어 돌아왔을 때의 느낌?’ 이런 식으로 표현합니다.